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기악과 피아노전공 임윤찬 제16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우승
  • 담당자 대외협력과 김보경 (02-746-9079)
  • 등록일2022.06.20
  • 조회수951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기악과 피아노전공 임윤찬
16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우승
- 현대곡최고연주상, 청중상 등 3관왕 차지...콩쿠르 역사상 최연소 우승 기록
- 한국예술영재교육원 및 음악원 기악과에서 피아니스트 손민수 교수 사사


<피아니스트 임윤찬> <16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에서 경연하는 임윤찬>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대진, 이하 한예종) 음악원에 재학 중인 피아니스트 임윤찬(18, 기악과 2)이 지난 618(현지 시각)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폐막한 '16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임윤찬은 반 클라이번 콩쿠르 60년 역사상 최연소 우승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현대곡최고연주청중상차지해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임윤찬의 우승으로 한국은 2017년 제15회 선우예권의 첫 한국인 우승에 이어 두 대회 연속 한국 피아니스트가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임윤찬은 10만 달러(13,000만 원)의 상금과 함께 3년간의 미국 투어, 음반 발매 등의 지원을 받게 된다.
※ 제16회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 https://cliburn.org / * 수상자 안내: https://cliburn.org/2022winners/



<우승한 임윤찬과 2,3위 수상자들>

지난 14~18일 포트워스 베이스퍼포먼스홀에서 열린 결선 무대에서 임윤찬은 콩쿠르 심사위원장인 마린 앨솝의 지휘로 포트워스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3C단조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D단조를 연주했다.



반 클라이번 피아노 콩쿠르는 1958년 소련에서 열린 제1회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한 미국의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1934~2013)을 기념하는 대회로 세계 3대 콩쿠르로 꼽히는 쇼팽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 버금가는 권위의 콩쿠르로 인정받는다. 1962년 시작해 4년 주기로 열리며 라두 루푸(1966), 알렉세이 술타노프(1989), 올가 케른(2001) 등이 우승했으며, 직전 대회인 2017년에 선우예권이 한국인 최초로 우승했다.
*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 역대 수상자 명단 참고: https://cliburn.org/winners/

임윤찬은 2018년 세계적인 주니어 콩쿠르인 클리블랜드 청소년 피아노 국제 콩쿠르에서 2위 및 쇼팽 특별상을, 쿠퍼 국제 콩쿠르에서는 최연소 참가자로 두각을 나타내며 3위 및 청중상을 수상하며 세브란스홀에서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와 협연 무대를 가졌다. 예원음악콩쿠르 1, 음악춘추 콩쿠르 1, 모차르트한국콩쿠르 1위 수상 등 이미 국내 유수의 콩쿠르에서 수상하였다. 2019년에는 당시 만 15세의 나이로 2019 윤이상국제음악콩쿠르에서 최연소 1위 및 관객이 뽑은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 특별상(청중상), 박성용영재특별상을 수상하며 대회 3관왕에 오르며 차세대 피아니스트로 주목 받고 있다.

임윤찬은 20202월 예원학교를 음악과 전체수석으로 졸업한 후 2021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에 예술영재로 입학하였다. 2017년부터 한국예술영재교육원과 한예종 음악원에서 피아니스트 손민수 교수를 사사하고 있다.

김대진 한예종 총장은 임윤찬은 내면의 세계가 강한 연주자로 무궁무진한 잠재력과 재능을 지니고 있다. 이를 성심껏 지도해온 손민수 교수님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번 콩쿠르 우승으로 한예종의 우수성이 다시 한번 주목 받게 되어 기쁘다. 세계를 선도하는 예술대학으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덧붙였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율이용허락(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행정조교실 김도아(02-746-9250),
대외협력과 홍보기획팀장 정명숙(02-746-9074)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전화기대외협력과 : 02-746-907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