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보도자료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오케스트라 종신악장 임용
  • 담당자 대외협력과 성상현 (02-746-9078)
  • 등록일2024.04.03
  • 조회수732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오케스트라 종신악장 임용

- 1968년 국립 단체 지위 획득한 프랑스적 색채로 저명한 오케스트라

- 한국예술영재교육원 및 한예종 음악원 기악과에서 故 김남윤 교수 사사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출신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이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 종신악장으로 임용됐다.

한국예술종합학교(총장 김대진)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원이 2022년 악장 선발 오디션에 합격해 2023년부터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 악장으로 활동해오다 지난 3월 심사위원 및 단원 투표를 통해 만장일치로 종신악장으로 최종 임명됐다고 밝혔다.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는 1960년 툴루즈-피레네 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프랑스 카피톨 극장 상주단체인 카피톨 오케스트라의 합병으로 구성된 악단이다. 1981년 국립 단체 지위를 획득했으며, 프랑스적 색채로 저명한 오케스트라다. 현재 김재원이 유일한 한국인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재원은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는 뿜어져 나오는 에너지와 특별한 소리가 있는 오케스트라다. 연수 기간 단원들이 보내주는 신뢰 덕분에 즐겁게 임했다. 지난 경험을 통해 더 좋은 리더가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재원은 2008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했으며, 한국예술영재교육원을 거쳐 2011년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영재 입학 후 바이올린계의 대모 김남윤 교수를 사사했다. 음악원 영재 입학 및 졸업 후 파리국립고등음악원 석사 및 최고연주자과정을 마쳤으며, 리피처, 클로스터 쇤탈, 쇤펠트, 브람스, 소피아 비르투오소 등 유수 국제 콩쿠르에서 입상했다. 2017년 프랑스 뱅크 파퓰레어 재단 아티스트로 선정돼 2년간 후원받았다.

또한 라디오프랑스필하모닉과 파리국립오페라의 아카데미 단원을 거쳐 오슬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객원 악장으로 초청받았다. 취리히 톤할레 오케스트라 부악장을 역임하고 파리 오케스트라의 부악장으로 선발됐다. 현재 부산국제클래식음악제의 예술부감독으로도 활동 중이다. 오는 427일 예술의전당 '2024 교향악축제'에서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의 협연 무대에 오른다.


<금호문화재단 제공>

한편 프랑스 툴루즈 카피톨 국립 오케스트라는 조르주 프레트르가 초대 음악감독을 맡았고, 미셸 플라송이 1968년부터 35년간 음악감독을 역임하며 악단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이끌었다. 러시아 출신 유명 지휘자 투간 소키예프가 20082022년 음악감독을 지냈다. 20242025시즌부터 타르모 펠토코스키가 새로운 음악감독으로 활동한다.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율이용허락(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욱 자세한 내용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행정조교실 현악담당 김성아(☎ 02-746-9254), 신지원(☎ 02-746-9256)에게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목록
담당부서 연락처대외협력과 : 02-746-9074
TOP